이슈들 경제민주화 이슈들이 주요 쟁점이 될 것 같습니다.

주요 정당의 주요 쟁점이 경제민주화 쟁점이 될 것 같습니다. 새누리당은 지금까지 논의된 조치들이 기업들에게 불공평하다고 주장하는 기업 로비로부터의 강한 반대와 몇몇 비정부 기구들로부터의 강한 반대를 반영하여 이 문제에 대해 신중한 접근을 할 예정입니다.

경제민주화법을 포퓰리즘 정책으로 낙인찍었지만 민주당은 외교와 통일 문제에 있어서 양당이 더욱 개선되는 방안에 초점을 맞출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관련 규제들이 신속하게 처리될 것을 요구할 것입니다. 진보진영 조씨의 반대로 한동안 국회에서 떠돌아다닌 북한인권법 관련 의제도 여당이 밀어붙일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토요일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를 위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신뢰와 탈세 조는 시골에서 가장 큰 교회의 설립자이자 목사인 조는 오피스에 따르면 교회에 의해 발생한 몇 억원의 손실에 책임이 있습니다. 검찰은 조가 교회 관계자들에게 그의 장남 희준이 소유한 주식을 그들의 시장 가치보다 거의 네 배 높은 가격에 사라고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e in the pastor는 또한 그의 장남이 12월에 횡령 혐의로 기소되었다고 말하는 과정에서 몇 억원의 세금을 포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의 차남인 국민일보 회장인 민제씨도 정부 보조금을 잘못 사용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다가오는 남북 장관급 회담은 최근 북한의 무력 충돌로 잠잠해진 한반도 신뢰구축 계획에 박차를 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했습니다. 남한은 항구적인 평화를 추구하는 반면 북한은 개성 공단과 금강산 관광과 같은 수익성이 높은 남북 프로젝트를 복원하려고 노력하는 동안 신뢰구축 노력을 중단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까다로운 양자간 문제는 단 한번의 고위급 회담을 통해 쉽게 해결되지는 않을 것입니다. 서로가 말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물고 뜯지 않도록 자제해야 하는 이유 일요일 판문점에서 남북한은 장관급 회담의 의제와 날짜를 논의하기 위해 행정 기술 실무회담을 열었습니다.

대표단의 규모 2월 이후 첫 실무회담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첫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무장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 다음날 열렸다 모든 현안을 다루기는 힘들지만 이번 회담을 통해 양측은 모든 현안을 다루려고 할 것입니다.

o 보다 포괄적인 관점에서 차근차근 해결하며 장관회의가 끝난 후에도 후속 회기도 계속될 것입니다. 조봉현 기업은행 수석연구위원은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문제를 선언한 평양과 같이 파헤치는 것을 자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작년 헌법에서 핵무장한 자아는 갑자기 입장을 바꾸지 않을 수 있고 한국은 비핵화에 대해 너무 많이 강조하는 것은 대화의 분위기를 저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입장에서는 한국의 보수주의자들이 최우선 의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핵문제를 언급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역풍을 맞을 수 있습니다. 북한의 핵 야심을 포기하도록 촉구함으로써 안전 보장 일부 관찰자들은 서울이 고위급 회담 동안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입장을 되풀이할 수 있고 오랫동안 중단되어온 비핵화 회담을 위한 다자간 원조로 복귀할 것을 촉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주요 의제는 산업의 재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