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물들에 대한 관대함 그것은 오랜 세월 동안 일했습니다 그러나 법원.

거물들에 대한 관대함 그것은 여러 해 동안 효과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목요일에 SK 최태원 회장에 대한 획기적인 판결은 그러한 관용의 오랜 전통을 깨고 그리고 국가의 경제 성장에 대한 그들의 기여가 더 이상 그들의 범죄 활동의 구실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서울지방법원은 국내 3위의 재벌 총수에게 막대한 기업자금을 개인투자에 사용한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최 회장 사건이 재벌 총수가 회사 자산을 개인 재산으로 가져갈 수 있는 방법을 보여준다고 말했고 이 나이든 재벌을 감옥에 넣으라고 명령했습니다.

판결 직후에 선고 그 자체는 과거처럼 범죄를 저지르는 재벌 총수에 대해 법원이 가벼운 처벌을 내리지 않겠다는 사회로의 메시지였습니다. 송세련 경희대학교 법학과 교수가 말했습니다.

교수님이 법원라 더 엄격한 벌을 도입하기로 합의했다고 경제 민주화로 투옥됐던 인사가 공원 Geunhye을 추진하겠다는 정당들로부터 호출을 도와 줄 수 없다고 말씀했어요.

횡령이나 부패 재벌 소유자형을 문장으로 그녀는 기업인들에게 대통령 사면으로 제한될 것을 재차 강조했어요. 음 최씨에 대한 판결은 법원이 경제 민주화와 재벌 개혁을 촉진하기 위한 활동으로 유명한 시민 단체인 참여연대가 또한 법원을 환영한다고 말함으로써 재벌 총수가 저지른 범죄에 대해 보다 강경한 입장을 요구해 온 정치권의 요구를 수용하는 것으로 보여질 수 있습니다. 국회가 재벌 총수의 집행유예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결정 작년 총선과 대선을 통해 재벌 소유주에게 더 강력한 처벌을 가하는 것에 대한 사회의 합의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국회는 즉시 그 정지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켜야 합니다.

집행의 no.

다른 법 전문가들은 법원이 재량권을 제한하는 새로운 판결 지침 때문에 기업 거물들에게 더 가혹한 형을 부과하는 것이 가능했다고 말합니다. 대법원 시민사회 및 사회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위원회가 도입한 가이드라인은 10억 원 이상을 횡령한 사람에 대한 최소 처벌로 징역 4년을 제시하고 있어 최 회장이 새로운 선고 기준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SK그룹 계열사로부터 수십억 원을 횡령하고 이를 SK 전 임원이 이끄는 투자회사로 이관하여 주식 선물과 옵션을 사들이고 재벌 범죄의 처벌을 강화함으로써 경제 민주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재계에서는 이 판결이 기업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여전히 우려하고 있습니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도 지난해 그룹 계열사로부터 수십억 원을 횡령해 10억 원에 달하는 손해를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법원이 그에게 징역 4년과 벌금 10억 원을 선고했다. 이번 판결로 반기업 정신이 확산될까 우려됩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성명을 통해 밝힌 국가 또한 법원이 최 회장이 해외에서의 한국 이미지를 개선하면서 국내 경제에 대한 전문가 경영과 사회 공헌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북한은 도발적인 국가를 다루기 위해 한국 및 다른 파트너들과의 안보 동맹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진정한 핵보유국입니다.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그의 인준 청문회에서 훈장을 받은 베트남 전쟁 참전용사는 미국 국내 및 국제 안보 문제에 대한 그의 견해를 표현했습니다. 북한과 테헤란에 의해 제기되는 핵 불안을 포함한 척 헤이글 북한은 위협을 넘어섰습니다. 그것은 진정한 핵보유국입니다.